원자력 안전과 미래

안전현안과 입장

한수원 중앙연구원의 안전 및 에너지 전환 촉구 성명서

작성자 : 운영자
작성일 : 20-06-21 16:50 조회수 : 519
http://www.skenews.kr/news/articleView.html?idxno=21303
 
한수원 중앙연구원 현장 안전중심체제 전환해야
원자력안전과미래 8일 성명 발표하고 신임 원장 자격 지적
 

최근 한수원 중앙연구원장이 기술혁신본부장으로 승격 임명되면서 조만간 중앙연구원장의 신규 임명이 예상되는 가운데 원자력안전과미래가 안전중심체제로 전환할 것을 촉구하는 성명을 8일 발표했다.

원자력안전과미래 이정윤 대표는 "한수원은 연구비를 연간 4천억원 이상 집행하는 기관으로 중앙연구원은 국내 원자력산업의 중추기관인 한수원의 연구비를 총괄 집행하는 기관"이라며 "중앙연구원은 신형로 개발, 건설 인허가 지원을 위한 연구 등 가능성이 희박한 원전건설과 수출지원 연구에 집중했으나 성과가 미흡하여 예산 낭비가 극심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국내 가동원전의 가동년수 증가와 부실시공 등으로 인한 안전현안이 지속되고 있어서 건설보다 가동원전의 안전성 연구가 우선되어야 한다"고 강조하고 "원전 현장 기술현안이 모두 중앙연구원으로 이첩되는데 현장경험이 전무한 관리자와 경영진의 기술적인 판단과 대처는 심히 안전에 우려되는 상황을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중앙연구원장은 그동안 고질적인 일부 교수가 주도하는 닫혀진 이익중심의 현장 무경력, 무관 인사들로 임명, 인적 다양성 부족에 따른 편협된 연구에 치중하여 현장과 동떨어진 연구로 연구비 낭비와 현장 안전개선도 심히 우려되는 수준이라고 원자력안전과미래는 밝혔다.

원자력안전과미래는 중앙연구원을 바로 세우기 위해서는 이번에 새롭게 임명될 중앙연구원장이 기존과는 다른 사람이어야 한다며 다음과 같이 밝혔다.

"성과 없는 원전건설 연구비는 줄이고 가동원전 안전현안과 2015년 완료 목표였지만 아직도 종료하지 못한 형식적인 후쿠시마 후속대책을 전면 재편하는 등 가동원전 안전성 강화와 함께 미래지향적인 에너지전환에 연구비를 중장기로 집중투자하라."

"중앙연구원은 원자력산업, 특히 중소기업의 생존력과 기술력 보호를 위한 출구전략을 적극 모색하여 중소기업의 지속가능한 에너지전환 사업참여를 최대한 지원하라."

"가동원전의 안전을 강화하고 에너지전환 정책을 뒷받침하도록 중앙연구원 주요 경영진은 가동원전 현장경력자 중심으로 재편하고 현장연구 중심 기술경영체제로 전환하라."

"이를 위해 10년 이상의 가동원전 현장 유경험자를 중앙연구원장으로 임명하고 현장 안전중심과 에너지전환을 위한 미래지향적인 연구체제로 전면 개편하라."

이만섭 기자  skenews@skenews.kr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사이트맵

회사소개
설비 및 제품현황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