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소식

민주당 원전검증단, 고리원전 방문…건식저장시설 건설 강행 지적(2023.3.8)

이정윤대표
2023-04-16
조회수 75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원전안전검증대책단 의원단이 8일 오전 고리원전 현장에 방문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민주당 부산시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이동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원전안전검증대책단(원전검증단)이 지난 8일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에서 '고리원전 안전현안 방문간담회'를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오는 4월 8일로 수명이 만료되는 고리원전 2호기 수명연장, 고리원전 내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시설 건설 강행에 따른 사업자, 규제기관의 입장을 듣고 지역주민의 우려를 전달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서는 국회의원, 지방의원, 환경운동가, 민간전문가 등이 참여했다.


참석자들은 고리2호기 수명연장을 위한 방사선환경영향평가의 문제점, 발전소내 건식저장시설 건설강행에 대한 우려사항 등을 한수원 측에 전달했다.


이번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은 방사선환경영향평가서의 기준이 될 사고관리계획서가 아직까지 심사중에 있어 기준보다 먼저 평가서가 발간된 점에 대해 지적했다.


참석자들은 "향후 심사지침, 사고관리계획서를 반영해 방사선환경영향평가서가 대폭 수정될 경우 작년 진행되었던 주민공청회 등 현행 주민의견수렴 절차가 무용지물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 발전소 내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시설 건설강행에 대해서도 "중간처분시설, 최종처분시설의 준공시점이 확정되지 않은 현 상황에서 임시저장시설인 소내 건식저장시설 건설강행은 자칫 고리원전이 영구저장시설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원전검증단을 맡고 있는 양이원영 의원은 "우려했던 대로 고리2호기 수명연장, 소내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시설 관련 절차상, 주민소통상 문제가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며 "투명하고 책임있는 원전안전정책을 위해 국회에서 감독기관, 규제기관, 사업자가 함께 할 수 있는 토론회를 열자"고 제안했다.


한편 이번 간담회는 민주당 원전검증단이 주관하고 민주당 탄소중립위원회, 부산·울산시당이 공동 주최했다. 

단체명 : 원자력 안전과 미래 | 대표자 : 이정윤 | 고유번호 : 314-80-38668 | TEL : 070-8746-9061 | FAX : 0504-214-4391 

EMAIL : nsaf_e@daum.net |  주소 :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59, 1004
후원계좌 : 우리은행 1005-302-305933 (예금주 원자력 안전과 미래)
Copyrights ⓒ 2017 원자력 안전과 미래 All rights reserved.